1st Floor

3rd Floor

2nd Floor

쥴리아나 갤러리는 레드스톤과 티타늄스텐으로 어우러지는 외관과 환상적인 내부공간, 그리고 큰 창을 통해 들어오는 햇빛채광과 함께 열린 공간은 아름다운 설치작품을 연상케 한다. 청담동 명품거리 중심에 위치한 쥴리아나 갤러리는 기획 전문 화랑으로서 현대미술의 중요한 국내 외 작가들을  Solo Exhibition으로 선보였으며, 기념비적인 한국작가들의 전시는 물론 솔르윗, 앤디워홀, 후안 미로, 안토니 타피에스 등 다수의 세계 Top 작가들의 국제전을 장르별로 기획, 세계 미술계의 흐름을 동시간대에, 소개하였다. 그리고 매년 New Art 젊은 작가들을 선정하여 전시는 물론 세계무대에서 미술관과 갤러리 그리고 국제 아트페어에서 활동영역을 확장시켜 나아가고 있다. 이렇듯 쥴리아나 갤러리는 우리의 전시문화의 틀을 바꾸는 계기와 대한민국 예술문화의 선진화를 위해 큰 역할을 선도한 메이저 화랑으로서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그 결과 쥴리아나 갤러리 대표 Juliana Park은 2005년 전세계 문화예술분야에서 “대단한 노력을 한 자”에게 수여하는 스페인국왕 카를로스의 문화훈장을 한국 최초로 수여받았다.

Juliana Gallery proudly stands as an independent building with its harmonious red stone and titanium stainless external structure. Dazzling sunlight through the window and spacious exhibition spaces of the building make the viewers feel as if they are inside the artistic installation itself. Located at the hub of the luxurious street in Cheongdam-dong, Juliana Gallery presents its own specially organized exhibitions of the artists from the history of contemporary art. Solo exhibitions include Sol LeWitt, Andy Warhol, Joan Miro, Antoni Tapies and other various top international and domestic artists of the world. Through organizing exhibitions by genre and introducing the world’s art trend simultaneously, it not only draws passion from art lovers, but also arouses deep interest from the public. In addition, Juliana Gallery is continuously expanding its field to the global stage while it selects and presents new artist every year to the international art fairs, museums and galleries. Thus, as a major gallery, Juliana Gallery has provided an opportunity to change the concept of art and culture by narrowing down the gap between Korean contemporary art and advanced art market Recognizing the effort, the president of Juliana Gallery, Juliana Park, received the Order of Merit from Carlos of Spain in 2005 as a first Korean.